UPDATED. 2024-06-12 11:04 (수)
채널톡, IPX ‘라인프렌즈 스퀘어’에 ‘채널톡’ 서비스 공급 계약 체결
채널톡, IPX ‘라인프렌즈 스퀘어’에 ‘채널톡’ 서비스 공급 계약 체결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4.06.05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 캐릭터 및 K-팝 팬덤 등 글로벌 고객을 위한 상담 전격 지원
고객 언어 환경에 맞는 시나리오 사전 설계로 맞춤형 응대 가능
(사진=)
사진=채널코퍼레이션

[한국M&A경제] 채널코퍼레이션(대표 최시원)이 IPX(옛 라인프렌즈) 산하의 글로벌 커머스 플랫폼 ‘라인프렌즈 스퀘어’와 올인원 인공지능(AI) 비즈니스 메신저 ‘채널톡’ 공급 계약을 맺고 글로벌 고객을 위한 맞춤형 상담 지원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채널코퍼레이션은 이번 계약으로 라인프렌즈 스퀘어에 ▲다양한 언어 환경에 맞는 시나리오 사전 설계로 맞춤형 챗봇 응대 ▲시차로 인한 실시간 응대 불가 시 운영 시간 자동 안내 ▲고객 정보에 따른 상담 자동화 응대 설정 등의 기능이 탑재된 채널톡을 제공하게 됐다. 

이를 통해 라인프렌즈 스퀘어는 상담 비운영 시간의 고객 문의에 대해 1차적으로 챗봇이 응대하고, 심도 있는 답변이 필요한 문의에 대해서는 상담사가 운영 시간에 답변을 남기면 챗봇∙문자∙이메일 등 다양한 채널로 즉시 메시지를 전송하는 상담 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라인프렌즈 스퀘어는 전 세계 인기 캐릭터 지식재산(IP)과 K-팝 IP 상품을 한국 포함 약 202개국에 판매하고 있다. 언어 장벽, 시차, 해외 배송 등으로 인해 실시간 CS 응대∙운영에 추가 공수를 필요로 하는 상황이었다. 특히 한정 판매나 예약 구매 진행 시 문의 급증에 따른 인적∙물리적 자원이 추가되는 등 CS 효율화와 함께 글로벌 고객 상담 환경 전반을 개선하기 위해 채널톡 도입을 결정했다.  

채널코퍼레이션 최시원 대표는 “글로벌 고객의 경우 CS 응대 시 언어∙시차∙문화 등 고려할 특이사항이 많다”며 “채널톡은 영어, 일본어, 중국어 등 다국어 자동화 챗봇 구축 경험으로 글로벌향 CS 전문성을 갖췄다”고 전했다. 이어 “전 세계 이용자 누구나 쉽고 편하게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서비스 기능을 고도화해 글로벌 B2B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로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채널톡은 AI 챗봇 및 채팅 상담, 고객관계관리(CRM) 마케팅, 팀 메신저, 인터넷 전화, 영상 통화 등의 기능을 제공하는 올인원 AI 비즈니스 솔루션이다. 전 세계 22개국에 걸쳐 약 16만 개 기업이 사용하고 있다. 매출의 25% 이상이 일본에서 발생하고 있으며 현지에서 1만 6,000개의 기업을 고객사로 확보했다. 나아가 북미 시장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작년 6월 뉴욕에 미국 지사를 설립한 바 있다. 

[한국M&A경제=이용준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