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7 11:01 (수)
뱅크웨어글로벌,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승인으로 본격 IPO 추진
뱅크웨어글로벌,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승인으로 본격 IPO 추진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4.05.31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유일 코어뱅킹 소프트웨어 개발
은행∙카드∙캐피탈∙핀테크 등 100여 개 고객사 확보
(사진=뱅크웨어글로벌)

[한국M&A경제] 국내 유일 코어뱅킹 솔루션 기업 뱅크웨어글로벌(각자대표 이경조∙이은중)이 지난 30일 한국거래소 코스닥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했다고 31일 밝혔다. 이에 따라 뱅크웨어글로벌은 추후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으로 기업공개(IPO) 절차를 추진할 예정이다. 상장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이다. 

2010년 설립된 뱅크웨어글로벌은 국내∙외 은행과 금융회사, 대기업 코어 시스템을 만든 경험을 기반으로 코어뱅킹 패키지를 개발해 독보적인 경쟁력을 구축했다. 중국 알리바바의 인터넷은행인 마이뱅크와 한국 케이뱅크, 대만 라인뱅크 등에 패키지를 공급했다. 현재까지 아시아 7개국 내 ▲상업은행 ▲저축은행 ▲카드사 ▲캐피탈사 ▲핀테크사 등 100여 개 고객사를 확보했다. 

그 결과 매출이 연평균 38% 증가하며 고도로 성장했다. 뱅크웨어글로벌은 이번 공모로 조달된 자금을 글로벌 사업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영업과 마케팅, 연구개발에 활용할 계획이다. 

뱅크웨어글로벌이 개발한 금융 소프트웨어는 여신과 수신, 외환 등 고객의 금융 거래를 담당한다. 금융기관은 이를 통해 고객 관리부터 상품 판매, 거래 처리 업무 전반을 수행한다. 

기존에 금융기관이 사용해 왔던 외산 금융 소프트웨어는 지나치게 복잡하고 경직돼 있어 급변하는 시장과 기술에 대처가 느리고 운영 비용이 높다는 문제가 있었다. 하지만 해당 소프트웨어를 교체하는 데 드는 막대한 비용과 실패에 대한 위험이 변화의 걸림돌로 작용돼 왔다. 

뱅크웨어글로벌의 금융 소프트웨어는 금융기관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클라우드 기반 차세대 코어 시스템을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우선 금융 업무를 쉽고 빠르게 구현하는 범용 금융 원장 처리 엔진과 프로그램 개발 없이 초개인화된 금융상품을 신속히 출시하는 금융상품 팩토리가 소프트웨어에 내재돼 은행∙카드∙캐피탈∙핀테크 업무의 융합과 확장이 가능하다. 또 클라우드에서 업무 개발과 배포를 통합해 운용할 수 있게 했으며 시스템 용량과 성능을 수요에 따라 확장하도록 플랫폼을 제공하는 등 인프라부터 고객 서비스까지 통합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은중 뱅크웨어글로벌 대표는 “코스닥 시장 상장의 첫 단계인 예비심사를 통과하게 된 만큼, 증권신고서 제출에 박차를 가해 본격적인 공모 절차를 밟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M&A경제=박진우 기자] pjw@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