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2 11:04 (수)
미미박스, 삼성증권 상장 대표 주관사 선정으로 IPO 본격 추진∙∙∙종합 뷰티 기업으로 도약
미미박스, 삼성증권 상장 대표 주관사 선정으로 IPO 본격 추진∙∙∙종합 뷰티 기업으로 도약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4.05.27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뷰티 혁신, 글로벌 성과, 매출 성장 기반으로 본 상장 전망
(사진=)
미국 세포라 ‘카자’(사진=미미박스)

[한국M&A경제] K-뷰티의 선두 주자 미미박스(대표 하형석)가 삼성증권을 상장 대표 주관사로 선정하며 기업 공개(IPO)를 본격화한다고 27일 밝혔다. 또 이번 IPO를 통해 세계적인 종합 뷰티 기업으로의 도약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2012년에 설립된 미미박스는 ‘코덕’과 함께 성장해 온 K-뷰티 전문 기업이다. 매달 큐레이션 된 뷰티 제품을 고객의 집으로 배달하는 ‘서브스크립션’과 ‘모바일 커머스’로 회사를 시작해 고객의 다양한 요구와 선호를 데이터화했다. 

이를 기반으로 메이크업 브랜드 ‘아임미미’ ‘포니이펙트’ ‘카자’와 스킨케어 브랜드 ‘누니’ ‘아이듀케어’ 등 5개 뷰티 브랜드를 운영하는 소비재 기업으로 거듭났다. 이들 브랜드는 비건 성분, 고효능 제품, 독특한 제형과 디자인, 쉽고 간편한 사용법 등으로 틱톡과 소셜 미디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특히 10~30대 고객에게 높은 인지도를 자랑한다. 

미미박스는 매출의 90%가 해외에서 발생하며 그 중 북미 매출이 50% 가까이 차지한다. 이는 국내 기업 중 최고 비중이다. 북미는 많은 뷰티 기업의 선망 지역으로 2014년 1월부터 지사를 설립해 독립적인 팀을 운영해 왔다. 

10년 동안의 꾸준한 투자로 온라인은 물론 다양한 대형 오프라인 유통 채널들에 성공적으로 입점할 수 있었다. 미국 아마존(Amazon)에서는 누니의 ‘립 오일’과 아이듀케어의 드라이 샴푸 ‘탭 시크릿’이 꾸준히 카테고리 1위를 유지하고 있다. 

2018년에는 미국 세포라와의 협업으로 론칭한 ‘카자’를 시작으로 ‘아이듀케어’ 등 미국 시장 전용 브랜드를 론칭하며 아마존, ULTA, 메이시스(Macy’s), 노드스트롬(Nordstrom), J.C.페니(JCPenney) 등 미국의 주요 리테일 파트너와 탄탄한 관계를 구축해 왔다. 

미미박스는 포메이션(Formation 8), 굿워터캐피털(Goodwater Capital), 피VC(Pear VC), 와이콤비네이터(Y Combinator) 등 실리콘밸리의 선도적인 벤처 투자자로부터 2억 달러(약 2,730억 원) 이상의 투자를 유치하며 안정적인 성장을 이끌어 왔다. 또 한국, 미국, 중국, 대만 4개 법인을 기반으로 다양한 글로벌 시장에서 매출이 발생하는 구조로 글로벌 시장 위기에도 안정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30%의 매출 성장을 이뤘다. 하반기에 손익분기점을 달성하며 상장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올해에도 전년 대비 30% 이상의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1분기 실적이 전년 대비 23% 성장해 목표 달성이 가시화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2023년에는 일본 드럭스토어 ‘돈키호테’에서 ‘아임 멀티 스틱’이 전체 매출 1위 제품으로 등극하며 큰 성장을 보여 올해도 연이은 성장이 기대된다. 최근 실리콘투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글로벌 매출 저변을 더욱 확장하려는 계획을 실행 중이다. 

하형석 대표는 “삼성증권과의 협업을 통한 성공적인 상장을 바탕으로 해외에서 벌어들인 이익을 국내에 환원하면서 한국 화장품 사업 발전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종합 뷰티 기업으로 도약하는 밑거름을 확보할 계획”이라며 “올해 신규 투자를 통해 잠재력을 가진 K-뷰티 브랜드가 미국 및 글로벌 시장으로 수출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하고 분야별 전문 인력 채용을 확대해 K-뷰티 생태계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K-뷰티의 글로벌 성장 가능성이 여전히 크다”며 “100% 한국에서 생산된 제품을 세계 시장에 수출해 자국 경제와 수출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M&A경제=박진우 기자] pjw@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