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2 11:04 (수)
세이프웨어, 그리스 ‘그릭그룹’과 맞손∙∙∙유럽 내 스마트 안전 장비 분야 확장 목표
세이프웨어, 그리스 ‘그릭그룹’과 맞손∙∙∙유럽 내 스마트 안전 장비 분야 확장 목표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4.05.23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릭그룹, 소비자 가전 및 프리미엄 모바일 액세서리 분야의 선도적 유통 기업
세이프웨어의 제품 ‘스마트 추락 보호 에어백 C3’의 유럽 내 공급 추진

[한국M&A경제] 휴먼 세이프티 솔루션 기업 세이프웨어(대표이사 신환철)가 그리스의 정보기술(IT) 전문 유통 기업 그릭그룹(GricGroup)과 스마트 안전 장비 분야에서 유럽 내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그리스 아테네에 본사를 둔 그릭그룹은 소비자 가전 및 프리미엄 모바일 액세서리 분야의 선도적인 유통 기업으로 유럽 전역에 유통망을 구축하고 있다. 유럽 최대의 항만 기업인 디포트(DPort)를 비롯한 다수의 해운 항만 기업을 고객사로 보유하고 있다. 

그릭그룹은 그동안 세이프웨어 제품의 기술검증(POC) 테스트와 더불어 그릭그룹의 유럽 내 고객들을 대상으로 제품 피드백을 받는 등 시장성 평가를 진행해왔다. 

양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향후 세이프웨어의 대표 제품인 ‘스마트 추락 보호 에어백 C3’의 유럽 내 공급을 위해 마케팅, 판매, 유통, 사후 관리까지 전 과정을 공동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또 그리스는 물론 유럽의 다양한 산업 분야 기업들과 C3를 판매∙유통한다는 계획이다. 

세이프웨어 장성환 마케팅 본부 본부장은 “해운, 항만, 조선 관련 산업은 추락 사고에 취약해 국내에서도 중대 재해 예방에 적극적인 분야”라며 “이에 관련 기업에서는 현장 작업자들의 보호 장비로서 C3의 수요가 다량 확보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에 그릭그룹에서 테스트를 진행한 C3는 추락과 단순 넘어짐을 판별하는 동작 인식 알고리즘과 센서를 통해 작업자의 사고가 감지되면 에어백을 즉시 팽창시켜 착용자의 중상 취약 부위를 보호하는 조끼 형태의 스마트 안전 장비다.

기존의 에어백 전개 방식인 화약식 에어백과는 다르게 이산화탄소 카트리지와 전자식 인플레이터 기술을 적용해 안정성을 높이고 충격과 소음을 크게 줄인 것이 특징이다. 앞서 세이프웨어는 해당 기술에 대해 유럽 CE 인증과 더불어 일본과 유럽에서 각각 특허를 획득했다. 

세이프웨어 신환철 대표는 “이번 협약은 ‘IFA 2022’에서의 인연을 시작으로 약 2년이 넘는 기간 협상한 성과로, 세이프웨어가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했다는 의미가 크다”며 “이를 계기로 앞으로 유럽 각지에 세이프웨어의 제품과 안전의 가치가 확산될 수 있도록 그릭그룹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세이프웨어는 지난 4월 유럽 전 지역에 익스트림 스포츠 장비를 생산하고 유통하는 프랑스 기업 ‘유로글로벌 트레이딩’(EUROGLOBAL TRADING)과 승마용 안전 장비를 생산∙유통하고 있는 스웨덴 기업 ‘니펫’(Nipet)과도 각각 세이프웨어 스마트 에어백 전 제품에 대한 현지 영업 및 공동 사업 개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한국M&A경제=이용준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