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2 11:04 (수)
미라파트너스, 신생∙중견 VC로부터 주목∙∙∙안전성∙신뢰성↑ 위한 솔루션 제공
미라파트너스, 신생∙중견 VC로부터 주목∙∙∙안전성∙신뢰성↑ 위한 솔루션 제공
  • 구나연 기자
  • 승인 2024.04.16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리역 대신 업무효율화 목표
(사진=미라파트너스)

[한국M&A경제] 벤처캐피탈(VC) 시장이 양극화하고 있다. 

이 가운데 미라파트너스(대표 박미라)는 자사의 펀드관리 서비스가 안정성과 신뢰성을 제고할 수 있는 솔루션을 통해 신생 VC로부터 주목받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경기 불황에 따라 스타트업 업계가 한파를 맞으며 VC 시장은 양극화하고 있는 실정이다. 2023년 기준 운용규모(AUM) 기준 상위 3%의 대형 VC 14곳이 운용하는 자금은 20조 7,000억 원으로 국내 전체 운용자금의 36%에 달한다. 하지만 하위 26%인 95개사가 운용하는 자금은 100억 원을 밑돌았다. 대형 VC는 운영성과와 더불어 오랜 운용경력을 통한 안정적인 관리체계를 바탕으로 출자자의 선택을 받고 있다. 

이에 미라파트너스는 이와 같은 상황에서 신생VC도 출자자(LP)의 자금을 안정적으로 운용해 운용 성과를 높일 수 있도록 펀드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미라파트너스는 관리역의 역할을 대신함으로써 VC를 비롯한 비상장시장 참여자가 본연의 업무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TAAS(Team as a Service) 형태로 백오피스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관리 서비스를 전산화한 ‘미라판’(MIRA FAAN)을 통해 백오피스 업무를 효율화했다. 

신생 VC는 누적된 투자 사례가 많지 않아 안전하게 투자자의 자산을 관리할 수 있는 내부통제 시스템을 고도화하고자 하는 니즈를 갖고 있다. 특히 심사역 위주의 인력 구성으로 법률 및 규약, 관리감독기관의 가이드라인에 대한 대처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 미라파트너스의 서비스를 이용하면 투자에 집중함으로써 성과를 높이고 LP로부터 신뢰를 얻을 수 있다. 

미라파트너스의 서비스를 이용해 VC 등 업무집행조합원(GP)은 별도의 관리역을 채용하지 않고 펀드관리 업무를 실시할 수 있어 만성적인 관리역 부족을 해결할 수 있다. ▲투자금 집행 ▲세금 납부 ▲관리보수 집행 ▲분배금 납입 등 은행 업무와 세무 업무를 편리하게 진행할 수 있으며 세금 납부 누락으로 인한 불이익도 피할 수 있다. 이에 더해 출자 자산을 안전하고 투명하게 관리하고 있음을 LP에게 강조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LP 또한 미라파트너스의 미라판 서비스를 통해 효율화된 보고 체계를 통해 간편하게 자금의 운용 현황을 확인 가능하다. 미라파트너스는 백오피스 효율화 서비스 미라판 내에 출자자 대상 서비스 ‘LP판’(LP FAAN)을 운영해 실시간으로 출자한 펀드의 정보를 조회해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전산화를 통해 LP의 요구에 맞춰 데이터를 제공하는 기존의 수동적인 관리를 넘어 능동적인 보고 체계를 마련했다. 

미라파트너스 박미라 대표는 “설립한지 5년 미만의 신생 VC는 주로 심사역이나 산업계에 종사했던 사람이 설립하는 경우가 많아 관리상의 허점이 발생하기 쉽다”며 “미라파트너스는 VC가 투자에만 집중함으로써 출자자로부터 신뢰를 얻고 운용 성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관리 서비스를 제공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M&A경제=구나연 기자] kny@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