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4 10:22 (수)
신한투자증권, 3,200억 원 규모 해외 인수금융 셀다운 성료∙∙∙적극 사업 확대
신한투자증권, 3,200억 원 규모 해외 인수금융 셀다운 성료∙∙∙적극 사업 확대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3.05.17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량 M&A 인수그융 상품 선별 선택 주선 결과 평가
사진=픽사베이
ⓒ픽사베이

[한국M&A경제] 신한투자증권(대표 김상태)은 해외 현지에서 대표 주관사로 참여한 3,200억 원 규모의 인수금융 셀다운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17일 밝혔다.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가운데 국내 투자자의 니즈에 맞는 차별화된 우량 M&A 인수금융 상품을 선별적으로 선택해 주선한 결과다. 

앞서 신한투자증권은 지난달 글로벌 사모펀드 운용사 KKR이 인수한 유럽 최대의 자전거 제조사 악셀그룹의 대표 주관사로서 지원한 2,000억 원 규모의 선순위 인수금융 셀다운 물량 전량을 국내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매각 완료했다. 회사의 안정적인 실적에 기반한 우수한 신용도 및 유럽 내 전기자전거 1위 기업으로서의 ESG 포인트 등이 참여 기관의 호평을 받았다. 

같은 달 영국계 사모투자펀드 운용사 트리톤(Triton)이 인수한 글로벌 임상 의약품 플랫폼 기업 클리니젠의 대표 주관사로서 지원한 1,200억 원 규모의 인수금융 역시 성공적으로 셀다운 완료했다. 특히 국내 기관투자자에 국한하지 않고 유럽 현지의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적극적으로 세일즈한 전략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한편 신한투자증권은 미국, 유럽, 아시아 등 전 세계 금융시장의 글로벌 M&A에 참여하며 국내 기관 중 가장 많은 글로벌 인수금융 시장 트랙 레코드를 쌓아왔다. 향후에도 국내 시장에 공급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사업을 확대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한투자증권 관계자는 “글로벌 금리 인상 등으로 해외 인수금융을 비롯한 대체투자상품과 관련한 셀다운이 녹록지 않은 시장 환경이지만, 투자자의 니즈에 부합된 차별화된 딜에 대한 꾸준한 수요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성공적인 셀다운 경험 및 신한의 글로벌 네트워크, 차별화된 딜 수임 및 선별 능력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국내 투자자에게 우량상품 공급을 준비 중”이라며 “이를 통해 글로벌 인수금융 탑티어 하우스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M&A경제=박진우 기자] pjw@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