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9 10:25 (목)
SK에코플랜트, 엔츠와 ‘탄소배출 관리 솔루션’ 고도화 위해 협력
SK에코플랜트, 엔츠와 ‘탄소배출 관리 솔루션’ 고도화 위해 협력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3.03.30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뮬레이션 통한 RE100 로드맵 설정 등 세부 기능 개발 계획
향후 탄소배출권 거래 서비스 영역도 확장 목표
(왼쪽부터)박광빈 엔츠 대표와 김병권 SK에코플랜트 에코랩센터 대표(사진=SK에코플랜트)
(왼쪽부터)박광빈 엔츠 대표와 김병권 SK에코플랜트 에코랩센터 대표(사진=SK에코플랜트)

[한국M&A경제] SK에코플랜트는 지난 28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본사에서 탄소회계 솔루션 개발 기업 엔츠(AENTS)와 ‘탄소배출량 진단 및 감축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탄소회계’란, 사업활동으로 발생한 기업의 모든 탄소배출량과 감축량을 기록해 데이터로 변환하는 일련의 프로세스다. 탄소회계 솔루션은 그간 수기로 작성∙관리해온 각종 환경 데이터를 자동으로 측정해 리포팅을 작성하고 감축 계획 수립까지 해결해 주는 원스톱 솔루션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엔츠가 보유한 탄소회계 기반 탄소배출 관리 솔루션 고도화에 착수한다. RE100 로드맵 설정, 이행방안별 비용 분석, 실적 관리와 같은 세부기능도 추가한다. 

SK에코플랜트는 새로운 기능에 대한 공동 기획과 테스트를 위한 파일럿 대상 데이터를 제공하는 역할을 맡는다. 다양한 고객 니즈에 부응하기 위해 외부의 우수한 탄소감축 솔루션을 발굴해 플랫폼에 등록 및 중개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고객이 시나리오별 탄소 감축 예상치를 사전에 확인해 직접 해결 방안을 선택∙관리할 수 있는 종합솔루션 기능도 제작한다. 탄소배출권 거래 서비스도 확장할 계획이다. 새로운 규제나 법령을 자동으로 업데이트해 이용자의 편의성을 개선한다. 

클라우드 기반의 산업별 표준 앱으로 제작해 필요한 기업은 누구나 사용이 가능하도록 개방형 플랫폼인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형태로 공급할 계획이다. 

엔츠는 서비스의 기획과 더불어 소프트웨어의 설계 및 구현, 운영∙유지보수를 맡는다. 

엔츠는 국내에서는 가장 먼저 탄소회계 서비스를 상용화한 기업으로 꼽힌다. 탄소회계 플랫폼 ‘엔스코프’를 운영하며 실제 서비스를 제공한 실적도 보유하고 있다. 

최근에는 자동차, 재생에너지, 금융 등 다양한 산업군의 기업과 파트너십을 구축하며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 리포팅 서비스를 연결하는 등 기업의 탄소 관리 분야에서 빠르게 생태계를 확장해 나아가고 있다. 

김병권 SK에코플랜트 에코랩센터 대표는 “ESG 경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기업이 자체적으로 대응하고 있지만, 방대한 탄소배출량 데이터를 확보하고 효과적인 감축방안을 실행하는 데는 많은 어려움을 느끼고 있다“며 “탄소회계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ESG 경영 및 탄소중립 실현에 대한 기업들의 고충을 해결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M&A경제=박진우 기자] pjw@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