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4 10:22 (수)
버추얼 IP 스타트업 블래스트, 20억 원 규모 프리A 투자 유치∙∙∙자체 IP로 시장 선도
버추얼 IP 스타트업 블래스트, 20억 원 규모 프리A 투자 유치∙∙∙자체 IP로 시장 선도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3.03.30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SC인베스트먼트, 슈미트 공동 참여∙∙∙누적 투자금 44억 원 확보
컴퓨터 그래픽 노하우, 버추얼 스튜디오로 디지털 콘텐츠 제작
버추얼 기술 및 콘텐츠 기획 역량 고도화 계획
(사진=)

[한국M&A경제] 버추얼 지식재산(IP) 스타트업 블래스트(대표 이성구)가 20억 원 규모의 프리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DSC인베스트먼트와 자회사 슈미트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이로써 블래스트는 독립 법인을 설립한 지 1년여 만에 누적 투자금 44억 원을 확보했다. 이번 투자를 계기로 핵심 IP 확보에 속도를 올릴 계획이다. 

블래스트는 지난해 2월 MBC에서 독립 분사한 버추얼 IP 스타트업이다. MBC 가상현실(VR) 다큐멘터리 <너를 만났다>를 비롯해 수십 편의 방송 프로그램에서 컴퓨터 그래픽 감독으로 활약한 이성구 대표가 설립했다. 블래스트는 독보적인 컴퓨터 그래픽 노하우와 자체 버추얼 스튜디오를 통해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블래스트는 최근 자체 IP ‘플레이브’(PLAVE)를 선보였다. 플레이브는 웹툰 스타일의 버추얼 보이그룹으로, 지난 12일 첫 번째 싱글 앨범 ‘아스테룸’(Asterum)을 발매하며 정식 데뷔했다. 타이틀곡 ‘기다릴게’의 뮤직비디오와 MBC <쇼! 음악중심> 출연 영상이 각각 유튜브 조회수 214만 회, 155만 회를 기록하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
<쇼! 음악중심>에 출연한 버추얼 보이그룹 플레이브(사진=블래스트) 

슈미트 장원준 심사역은 “최근 컴퓨터 그래픽과 리얼타임 콘텐츠에 대한 시장의 니즈가 빠르게 늘고 있다”며 “블래스트는 차별화된 파이프라인, 국내 최고 수준의 버추얼 라이브 솔루션을 앞세워 높은 기술 경쟁력을 유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블래스트 이성구 대표는 “최근 플레이브 데뷔를 통해 블래스트의 독보적인 버추얼 기술과 콘텐츠 제작 능력을 선보일 수 있었다”며 “이번 투자를 통해 버추얼 기술, 콘텐츠 기획 역량을 더욱 고도화해 메타버스와 케이팝을 결합한 새로운 IP로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플레이브는 지난 27일 진행된 라이브 방송에 4,000명의 시청자가 모이는 등 다양한 나라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중국에서는 웨이보 가상 아이돌 부문 1위를 기록했다. 

[한국M&A경제=이용준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