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9 10:25 (목)
현대건설, 서강대 메타버스전문대학원과 가상융합공간 생태계 조성 지원 나선다
현대건설, 서강대 메타버스전문대학원과 가상융합공간 생태계 조성 지원 나선다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3.03.14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강대 메타버스전문대학원에 NFT 판매 수익금 전액 기부
창립75주년 기념 한정판 NFT 판매 수익금 기부∙∙∙연구 및 전문 인력 양성 목표
실무협의체 구성, 메타버스 비즈니스 모델 구축, 파일럿 프로젝트 실행 착수
(사진=현대건설)
사진=현대건설

[한국M&A경제] 현대건설이 메타버스 산업 고도화 지원과 건설업 연계 활용방안 모색을 위한 산학협력에 나선다. 

현대건설은 지난 13일 창립75주년 기념으로 한정 발행한 NFT 판매 수익금 전액을 서강대 메타버스전문대학원에 기부했다고 14일 밝혔다. 기부한 금액은 총 31만 3,000클레이다. 해당 금액은 메타버스 연구 지원 및 전문 인력 양성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앞서 양 기관은 지난 7일 고도화된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과 서비스 개발을 목표로 기술 확보 및 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건설산업 연계 메타버스 사업화 공동 연구 ▲메타버스 특화 R&D 과제 발굴 및 협력 지원 ▲메타버스 분야 선도 인력 양성 등 메타버스 산업 발전을 위해 긴밀한 협력관계를 이어갈 방침이다. 

서강대 메타버스전문대학원은 국내 최초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메타버스 융합대학원 지원사업’에 선정됐으며 인문∙기술적 이해를 바탕으로 메타버스 서비스 기획∙개발∙업화 전 영역을 아우르는 글로벌 수준의 핵심 인재 양성을 목표로 한다. 

특히 서강대는 PIP(PBL2) -Internship-PBL), 즉, 프로젝트 기반 학습과 인턴십을 연계하는 체계적인 교육 훈련을 통해 메타버스 전문 인재 양성에 나서고 있다. 산학 연계 기업의 메타버스 사업 여건을 바탕으로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인턴십을 통해 구체화한 후 기획안에 따른 실제 프로토 타입을 개발하는 과정을 거친다. 

현대건설은 서강대 메타버스전문대학원과 실무협의체를 구성하고 가상융합공간 비즈니스 모델 도출 및 파일럿 프로젝트 실행에 착수한다. 이를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다각적 방안을 모색하는 등 메타버스 산업 생태계 조성에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 

서강대 메타버스전문대학원 현대원 원장은 “메타버스는 현실과 가상공간이 연결∙통합되고 신(新) 경제시스템이 작동하는 플랫폼으로 교육, 헬스케어, 교통, 건설 등 여러 산업 분야에서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고 있다”며 “현대건설과의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실제 건설산업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메타버스 서비스를 연구∙개발하는 데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창립 75주년 기념 NFT 판매 수익금을 메타버스 산업 연구개발에 지원함으로써 가상융합세계 발전을 도모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현대건설과 서강대의 기술 및 역량을 활용해 가상세계에 실제적으로 접근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협력이 혁신적인 메타버스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위한 도약의 발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국M&A경제=박진우 기자] pjw@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