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7 11:01 (수)
KEVIT, 서울에너지공사-스마트그리드협회-해줌과 업무협약 체결∙∙∙국민 DR 제도 개선 및 참여 활성화
KEVIT, 서울에너지공사-스마트그리드협회-해줌과 업무협약 체결∙∙∙국민 DR 제도 개선 및 참여 활성화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3.03.09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력거래소로부터 국내 최초로 국민 DR 첫 사례 입증
안정적 전력 운영 위한 본격적 국민 DR 충전 활성화
ESG 실천, 전력 시장 안정화 등에 기여 가능
(사진=)
(왼쪽부터)한국스마트드리드협회 정문식 본부장, 서울에너지공사 박재형 본부장, KEVIT 오세영 대표, 해줌 김태영 본부장(사진=KEVIT)

[한국M&A경제] 한국전기차인프라기술(대표 오세영, 이하 KEVIT)이 전력거래소로부터 국내 최초로 국민 DR(Demand Response) 첫 사례를 입증하며 전기차 DR 충전사업을 가속한다. 

KEVIT은 지난 8일 서울에너지공사에서 서울에너지공사, 스마트그리드협회, 해줌과 함께 ‘국민 DR 제도 개선 및 참여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서울 내 전기차 급속 ∙완속 충전기에 대한 전기차 DR 충전 기술을 적용해 안정적인 전력 운영을 위한 본격적인 국민 DR 충전 활성화에 나설 예정이다. 

국민 DR이란 전력수요가 많을 때 전력거래소 요청에 따라 전기사용자가 전력감축에 직접 참여해 그에 대한 금전적 보상을 받는 것을 말한다. KEVIT은 지난해 7월, 해줌과 함께 국민 DR 참여 계약서를 체결하며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 연동을 통해 전력거래소 발령정보를 자동화하며 국민 DR 사업을 추진했다. KEVIT은 현재 전국에 완속 충전기 3,000여 대를 직접 운영하는 충전사업자로 국민 DR과 연계가 가능하다. 

KEVIT은 지난달 전력거래소 입회하에 기존 보유한 충전 인프라 플랫폼 기술과 로드밸런싱 충전 기술을 바탕으로 출력 조절 제어테스트와 DR 가상발령 신호에 따른 오토 EV-DR 기술을 성공적으로 시연해냈다. 이를 통해 전기차 충전기를 통한 국민 DR 참여 첫 사례로 인정받았다. 해당 기술은 실제 DR 발령 시 자동으로 충전 수요 조절을 진행하게 되며 전력 감축을 통한 감축 효과와 인센티브를 창출한다. 

KEVIT 오세영 대표는 “4년 연속 환경부 충전사업자로서 충전 인프라 확장 및 충전기 설치를 진행하고 있는 도중에 국내 최초로 국민 DR 참여 첫 사례를 입증받아 뜻깊다”며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향후 전기차 충전 인프라의 DR 충전 및 V2G 활성화를 추진해 에너지 플랫폼으로서 ESG 실천 및 전력 시장 안정화, 전기차 사용자 충전 편의성 개선 및 경제적 충전 생활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국M&A경제=이용준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