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4 10:56 (금)
두산에너빌리티-SGRE, MOU 체결∙∙∙해상풍력 사업 협력 본격화
두산에너빌리티-SGRE, MOU 체결∙∙∙해상풍력 사업 협력 본격화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3.02.07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대형 해상풍력 조립, 시공, 서비스 분야 기술 지식 교류로 사업 경쟁력 제고
국내 해상풍력 시장 참여 확대 및 국내 생태계 활성화 추진
(사진=)
두산에너빌리티가 지난 1월 전라남도 영광군 백수읍 국가풍력실증센터에 설치한 8MW 해상풍력발전기 전경(사진=두산에너빌리티)

[한국M&A경제] 두산에너빌리티가 지멘스가메(Siemens Gamesa Renewable Energy, 이하 SGRE)와 손잡고 해상풍력 사업 경쟁력을 강화한다. 

두산에너빌리티는 글로벌 해상풍력 1위인 SGRE와 국내 해상풍력 시장에서의 전략적 협력을 위한 기본 합의서(Framework Agreement)를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기본 합의서 서명식에는 두산에너빌리티 박홍욱 파워서비스 BG장, SGRE 마크 베커 해상풍력 부문 CEO 등 양 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합의서를 통해 양사는 ▲초대형 해상풍력 너셀 조립, 시공, O&M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 협력 ▲국내 해상풍력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국내 부품업체 발굴 및 육성 ▲해상풍력 기술 지식 교류 및 교육을 추진하기로 했다. 

두산에너빌리티 박홍욱 파워서비스 BG장은 “자체 해상풍력 모델과 실적을 보유한 양사가 협력해 국내 해상풍력 시장 참여 확대와 생태계 활성화를 적극 추진할 것”이하며 “두산은 이번 협력을 통해 기존 제품 고도화, 모델 다변화 등 해상풍력 사업 전반에 걸쳐 경쟁력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GRE 마크 베커 해상풍력 부문 CEO는 “SGRE는 혁신적인 해상 다이렉트 드라이브 나셀 기술 등 세계 시장 선도의 해상풍력 기술을 한국에 도입하고자 한다”며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친환경 에너지 제공은 물론 일자리 창출과 추가적인 투자도 촉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SGRE는 독일 지멘스에너지의 자회사로, 글로벌 해상풍력 시장에서 21GW 공급실적으로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현재 6MW급 다이렉트 드라이브(Direct Drive)부터 14MW급까지 다양한 해상풍력모델을 보유 중이다. 2005년부터 풍력 사업을 시작한 두산에너빌리티는 국내 해상풍력 최다 공급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8MW급 해상풍력터빈 국제인증을 취득했다. 

[한국M&A경제=박진우 기자] pjw@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