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4 10:58 (금)
F&F, 엔터테인먼트 법인 설립∙∙∙글로벌 K팝 스타 육성
F&F, 엔터테인먼트 법인 설립∙∙∙글로벌 K팝 스타 육성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3.01.10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션 사업 통해 쌓은 브랜딩 노하우, K팝 스타 탄생에 발휘
첫 프로젝트로 대형 글로벌 오디션 준비, 월드와이드 걸그룹 탄생 예고
법인 대표에 프로듀서∙뮤직 콘텐츠 투자 유통 전문가 최재우 내정
(사진=)
F&F 엔터테인먼트 최재우 대표(사진=F&F)

[한국M&A경제] 에프앤에프(F&F, 대표 김창수)가 ‘F&F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고 글로벌 K팝 스타 육성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해외 시장에서 브랜드력을 인정받은 패션 기업 F&F가 새롭게 선보일 K팝 비즈니스에 업계 관심이 모인다. 

F&F는 자회사로 F&F엔터테인먼트(대표 최재우)를 설립해 최근 활동을 시작했다. 첫 프로젝트는 대형 글로벌 오디션이다. 세계 각국에서 K팝 스타를 꿈꾸는 우수한 지원자를 받아 대중의 투표를 기반으로 최종 데뷔 그룹을 선정하는 K팝 걸그룹 선발 프로젝트다. 

사전 온라인 투표부터 데뷔까지의 모든 과정에서 글로벌 붐업 조성을 목표한다. 공정성과 화제성이 돋보이는 포맷으로 기획 중이다. 오디션은 지상파 방송과 함께 올해 하반기에 진행될 예정이다. 

F&F는 패션에서 쌓은 글로벌 브랜딩과 마케팅 노하우를 K팝 산업에 접목해 화제성이 높고 스타일리시한 아티스트를 육성, 세계적인 영향력을 가진 스타로 만들겠다는 장기적 목표를 갖고 있다. 패션 브랜드를 해외에서 성장시킨 고도의 기획력을 아이돌 육성 방식에도 적용해 우수한 인재가 이른 시간 안에 성장하도록 이끌고 장기적으로는 아이돌 음악에 한정되지 않는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로 육성할 방침이다. 

F&F의 브랜딩 및 마케팅 역량은 이미 해외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다. 선도적인 디지털 전환(DT) 도입 및 디지털 커뮤니케이션으로 국경을 넘은 소비자 팬덤을 구축하고 있다. 미국 프로야구 기반의 글로벌 IP를 패션 브랜드로 재탄생시킨 MLB는 지난해 해외에서만 1조 원 넘게 판매되는 등 아시아 최고 브랜드로 성장하고 있다. 

특히 디지털 미디어 활용, 글로벌 성장, 서양 감성과 동양 감성의 접목이라는 점에서 K팝과 공통점이 많다. F&F가 K팝 산업에서도 역량을 발휘해 게임 체인저로서 엔터업계에 새로운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지 기대감이 모인다. 

F&F 엔터테인먼트 수장으로는 기획형 프로듀서이자 작사가, 뮤직 콘텐츠 투자 유통 전문가인 최재우 대표가 선임됐다. 최 대표는 12년간 카카오엔터테인먼트에서 근무하며 방송 음원과 드라마 OST 등 다양한 글로벌 뮤직 콘텐츠 투자 유통을 진행해왔다. <별에서 온 그대> <시크릿 가든>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 한류 드라마 OST와 다양한 프로젝트성 앨범을 기획∙프로듀싱했다. 

한편 F&F는 MLB,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듀베티카, 세르지오타키니, 수프라 등을 전개하고 있다. 또 드라마 제작사 ‘빅토리 콘텐츠’ 인수, 웹 드라마 제작사 ‘와이낫 미디어’와 애플TV ‘닥터 브레인’의 제작사 ‘바운드 엔터테인먼트’ 투자 등 콘텐츠 사업에 꾸준히 관심을 둬 왔다. 

[한국M&A경제=박진우 기자] pjw@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