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9 10:25 (목)
라이프시맨틱스-메타케이 인텔리전스, 美재외국민 대상 ‘닥터콜’ 서비스 제공
라이프시맨틱스-메타케이 인텔리전스, 美재외국민 대상 ‘닥터콜’ 서비스 제공
  • 구나연 기자
  • 승인 2022.02.10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타버스 연계 공동기술 개발 및 정부과제 함께 수행
닥터콜, 민간 규제 샌드박스 1호∙∙∙재외국민 대상 비대면 진료서비스 임시허가
사진=라이프시맨틱스
사진=라이프시맨틱스

[한국M&A경제] 라이프시맨틱스가 미국 재외국민을 대상으로 비대면 진료 서비스에 나선다.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 라이프시맨틱스(대표 송승재)는 메타케이 인텔리전스와 비대면 진료 사업 분야의 업무 제휴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메타케이 인텔리전스는 지난해 11월 미주한인상공회의소와 MOU를 맺고 ▲비대면 진료 ▲의료관광 ▲개인맞춤형 건강관리 및 증진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약정한 바 있다. 

이번 협약으로 라이프시맨틱스는 미국에 거주하는 약 250만 명의 한인상인 및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회원에게 비대면 진료 플랫폼 ‘닥터콜’(Dr. Call)을 단독으로 서비스할 수 있게 됐다. 

재외국민은 해외에서 건강 문제가 발생하면 언어, 문화, 진료 신뢰성 등에 대한 문제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양사는 미국 재외국민을 대상으로 한 닥터콜의 비대면 진료 서비스가 성공적으로 진행될 경우 해당 비즈니스 모델을 타 국가로 확장하고 메타버스가 연계된 공동 기술 개발 및 정부과제 수행 등도 함께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닥터콜은 2020년 6월 민간 규제 샌드박스 1호로 재외국민 대상 비대면 진료 서비스에 대한 임시허가를 받은 국내 첫 비대면 진료 플랫폼이다. 보험가입 등의 과정을 거쳐 지난해 6월 첫 진료가 진행됐다. 해외 교민 단체를 대상으로 서비스 제공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닥터콜에서 혈압, 혈당, 체온, 심박수, 활동량 등 환자의 기본 건강정보 데이터를 전달하고 진료예약을 하면 국내 상급종합병원 등의 의료진이 화상진료, 온라인상담, 2차 소견 서비스 등을 제공해 재외국민의 의료 문의를 신속하게 해결해준다. 필요 시에는 부처 협의 후 인공지능(AI) 치료 솔루션도 지원받을 수 있다. 

이때 병원으로 전송되는 환자의 민감개인정보는 라이프시맨틱스의 개인건강기록(PHR) 상용화 플랫폼 ‘라이프레코드’(LifeRecord)에서 통합 관리된다. 라이프레코드는 ISMS-P(정보보호∙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 및 미국 의료정보보호법 HIPAA 적합성 인증까지 획득하며 글로벌 수준의 높은 보안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라이프시맨틱스 김수만 닥터콜 TF팀장은 “미국 재외국민에게 제공되는 ‘닥터콜’ 서비스는 비대면 진료의 또 다른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며 “미국을 넘어 세계 각국 글로벌 인프라를 구축해 사용자 경험을 증대시킬 수 있도록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고도화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국M&A경제=구나연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