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8 01:59 (일)
제이카, 58억 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서비스 확장 목표
제이카, 58억 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서비스 확장 목표
  • 김신우 기자
  • 승인 2021.10.25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이카, 기아∙한라홀딩스 등에서 투자
시리즈A 이어 시리즈B까지 총 108억 원 투자 유치 성공
강오순 대표, “3세대 전기차 도입 가속화할 계획”
사진=제이카
사진=제이카

[한국M&A경제] 국내 유일의 수소차 및 전기차 카셰어링 플랫폼 제이카가 58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로써 현대자동차, KDB산업은행 등 40억 원 규모 시리즈A에 이어 기아, 한라홀딩스, 마그나인베스트먼트, 현대기술투자에서 시리즈B 투자를 유치해 설립 후 총 108억 원의 투자 유치를 했다. 

제이카는 2016년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전기차, 수소차만을 활용한 카셰어링 서비스 아이템으로 창업해 현재 광주, 서울, 창원에서 200여 대의 차량으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국내 최초로 넥쏘, 투싼IX FCEV 등 수소차를 카셰어링 서비스에 도입했다.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 니로EV에 이어 최근 현대차의 첫 전용 플랫폼 전기차 아이오닉5, 기아 EV6까지 추가해 현대∙기아의 모든 차량을 운영 중이다. 

이외에도 기아와 ‘위블비즈’ 서비스로 공공 부문과 기업(B2B) 부문에서 친환경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해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광주광역시의 AI 집적단지 조성사업으로 인공지능 산업융합사업단에서 지원받아 ‘ADAS 기반, 주행 영상과 데이터를 활용한 안전운전 A.I 플랫폼’을 개발해 상용화 준비 단계까지 이르는 등 고객에게 혁신적인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많은 노력하고 있다. 

강오순 대표는 “이번 시리즈B 투자 유치로 3세대 전기차 도입을 가속할 계획”이라며 “2023년까지 약 1,000대의 차량 운영 및 수도권을 포함한 부산, 울산, 경남 지역으로의 서비스 지역 확장을 목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M&A경제=김신우 기자] news@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