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4 10:58 (금)
KAI, 메이사 지분 20% 투자∙∙∙우주 서비스 시장 본격 진출
KAI, 메이사 지분 20% 투자∙∙∙우주 서비스 시장 본격 진출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1.09.07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 스페이스 벨류체인 구축∙∙∙메이사 지분 20% 인수
3D 재구성 엔진, 다양한 산업 분석 수단으로 주목
항공∙우주 제조 산업→서비스 사업 영역 확대
한국항공우주산업이 우주 서비스 시장 진출을 위한 ‘뉴 스페이스 밸류체인’ 구축에 나섰다(사진=KAI)
한국항공우주산업이 우주 서비스 시장 진출을 위한 ‘뉴 스페이스 밸류체인’ 구축에 나섰다(사진=KAI)

[한국M&A경제]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이 우주 서비스 시장 진출을 위한 ‘뉴 스페이스 밸류체인’ 구축에 나섰다. 

KAI는 지난 6일 국내 항공 영상 분석 전문업체 메이사 지분 2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메이사는 2D로 촬영된 영상을 3D로 전환하는 ‘3D Reconstruction 엔진’을 국내 최초로 개발한 강소기업이다. KAI는 지난 2월 뉴 스페이스TF 발족하면서 위성 영상 서비스 분야 진출을 위한 검토를 진행해 왔다. 이후 국내 이미지 분석 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메이사와의 협력을 결정했다. 

KAI는 향후 1차원적 판매하는 수준에 머물러 있는 위성 영상 서비스를 3D 재구성(Reconstruction),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4차산업 기술과 접목해 고부가가치 우주 서비스 사업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3D 재구성 기술은 에어버스, 구글, MS 등 세계적 위성 이미지 서비스 기업이 보유한 핵심기술이다. 해운, 농업, 산림 등 다양한 산업의 분석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현재 드론 영상을 중심으로 국내 건설분야의 실시간 공정율 측정, 시공 도면과의 오차 분석 등에 활용되고 있다. 이 기술이 위성에 적용되면 항구의 선박 이동량에 따른 물동량, 산림자원 및 병충해 정보, 곡물 작황, 유류저장량 분석 등 다양한 산업으로 서비스 분야가 확대될 전망이다. 

KAI 관계자는 “이번 지분인수는 KAI가 항공, 우주의 제조를 넘어 서비스 분야로 진출하기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며 “위성 이미지 분석은 물론 메타버스 기반의 시뮬레이터 개발 등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를 강화할 수 있도록 기술을 고도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KAI는 아리랑 1호부터 7호까지 다목적실용위성 제작, 정지궤도복합위성, 군정찰 위성, 발사체 사업 등 지난 30년간 정부의 위성 연구개발 전반에 참여하며 국내 민간 우주 사업화의 중심에 있다는 평을 받는다. 현재 최초 민간주도 사업인 차세대 중형위성 개발과 올해 10월 발사예정인 누리호 총조립에 참여하고 있다. 

또 위성의 설계부터 제작, 조립, 시험이 가능한 국내 최초 민간 우주센터를 건립하고 대형부터 초소형 위성까지 다수의 위성을 동시 제작할 수 있는 양산 인프라도 구축했다. 향후 우주 제조 분야의 체계종합 능력을 강화하고 국내외 업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운영과 서비스 분야의 밸류체인을 구체화하여 뉴 스페이스 시대의 글로벌 키플레이어로 도약할 계획이다. 

[한국M&A경제=박진우 기자] pjw@kmn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